빌레몬서 1 장


해답

1. 바울이 로마에서 옥에 갇힌 채(거주 제한이거나) 복음을 전함으로 훌륭한 제자를 많이 만들었다. 그 중에 어떤 제자가 고백하기를 자신은 주인의 물건을 훔쳐서 도망나온 노예라는 것이다. 주인이 누구냐고 물었더니 자기가 잘 아는 빌레몬이었다. 그래서 그 종의 손에 편지를 들려서 주인에게 돌려보낸다. 무슨 부탁을 하는가?

2. 만약 우리가 바울의 입장이라면 위의 목적을 위하여 어떤 식으로 일을 처리하겠는가?

3. 이 부탁을 빌레몬이 들어주지 않을 수 없도록 바울이 사용한 '노골적인 요구'부터 '은근한 압력'까지 다 찾아보자(아래의 세 가지 예를 제외하고도 최소한 10가지 이상).

    1) 나는 갇힌 자(1, 9, 10, 13, 23); 옥중서신 네 권 중에서 문안인사를 하면서 갇혀있음을 강조한 것은 빌레몬서 뿐이다. 복음을 위하여 갇혀있는 나를 괄세할테냐?

    2) 빌레몬을 가리켜 사랑받는 자요 동역자(1), 형제여(7, 20), 동무(17); 빌레몬에게는 참으로 영광스런 표현이다. 감히 선생님이 나를 가리켜 동역자라고? 형제라고?

    3) 함께 군사된 아킵보; 아마 아들이었을 것이다. 존경하는 선생님이 자기 자식을 인정해 주는 것은 아버지에게 큰 기쁨이다.

4. 바울은 빌레몬과 그 가족들 뿐만 아니라 오네시모까지 높이 높이 비행기를 태운다. 진심일까? 과장일까? 해보는 소리일까?

5. 오네시모를 빌레몬에게 돌려보내고 그가 다시 돌아오기까지는 몇 달이 걸릴지 일이 잘못되면 해를 넘길 수도 있고 돌아오지 못할 수도 있다. 자신을 도와줄 사람이 한 사람이 아쉬운 판에 사도 바울은 일을 왜 이렇게 어렵게 처리하는가?

6. 만약 오네시모가 가는 도중에 이 편지를 뜯어보았다면 어느 표현에 가장 감동이 되었을까?

7. 우리에게 빌레몬서는 감동적인 서신이다. 그러나 도망친 노예가 주인집으로 돌아가면서 손에 들고 있는 편지 한 장은 단순한 편지가 아니다. 무엇이라고 표현할까?

8. 빌레몬이 이 편지를 받고 선생님의 말에 순종했을 것이다. 오히려 선생님께 보내는 선물꾸러미를 주면서 '가서 나 대신 선생님을 잘 섬겨라'고 당부를 했을 것이다. 그것을 들고 돌아오는 오네시모의 모습을 그려 보라.

9. 인간적으로 본다면 아쉬울 것이 전혀 없는 바울이 제자라고 할 수 있는 빌레몬에게 죽을 죄를 지은 노예 오네시모를 위하여 통사정을 하듯이, 공갈치듯이 애원하는 모습은 누구의 모습과 닮았는가?

처음으로